The OHCO Story

SHIATSU MASTER -


Although he is a renowned shiatsu master,

sensei Okabayashi still begins his therapeutic sessions with a single, simple touch.

Without clients saying a word, he can discern their emotions. Feel the muscle stiffness.

And begin to bring the body back into harmony.


시아추 마시지 마스터


오카바야시 선생은 저명한 시아추 마사지 마스터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단순하고 간단한 터치로 치료 세션을 시작합니다. 

고객의 말 한마디 없이도 그들의 감정을 파악합니다.

근육의 긴장을 느끼고 몸을 다시 조화로운 상태로 돌리기 시작합니다.

It is this intuition that sensei Okabayashi has brought to the symphony of movement in the OHCO M-Series.

Make sure the line break doesn’t break up “M-Series”


이는 바로 오카바야시 선생이 OHCO M-시리즈에 움직임의 교향곡을 창조한 직감입니다.

Under his direction, OHCO engineers

have created an unsurpassed orchestration of touch that brings your whole person into harmony,

frees up the body’s healing power and rejuvenates both mind and muscle.


그의 지휘 아래,

OHCO 엔지니어들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터치를 편성해 몸 전체에 조화를 이루고, 치유력을 풀어주며,

마음과 근육 모두에 활기를 가져옵니다.

© 2019 OHCO All rights reserved.